기자협회 "이해찬 대표 사과, `결자해지` 하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자협회 "이해찬 대표 사과, `결자해지` 하라"
취재진 질타하는 이해찬 대표 [연합뉴스]

한국기자협회는 지난 10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조문을 마친 뒤 취재기자에게 과격한 언행을 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사과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지난 10일 서울대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성추행 의혹 대응 계획을 묻는 기자에게 욕설을 해 사회적 물의를 빚었다.

기자협회는 13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 대표는 집권당을 대표하는 공인"이라며 "기자의 질문에 사적 감정을 개입시켜 과격한 언행으로 대응하는 것은 분명 적절치 못한 처사였다"고 지적했다.

기자협회는 "이번 취재 장소가 질문 내용에는 다소 부적절한 곳일 수도 있지만, 기자가 이런 상황을 고려하면서까지 질문하는 이유는 진영이나 이념의 논리가 아닌 진실을 보도할 책무가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 또한 공인으로서 고인에 대한 명예회복 차원에서라도 당에서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사실 그대로 밝히면 될 일이었다"라며 "그럼에도 저속한 비어를 사용하면서 취재 기자에게 모욕을 준 것은 기자들에 대한 명예를 훼손한 것이자 또 다른 비하 발언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기자협회는 "수석대변인이 사과를 한 것은 진정성이 의심받을 수 있다"며 "우리는 이해찬 대표의 진심 어린 사과와 결자해지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