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고소인측 "발인후 기자회견, 최대한의 예우 갖춘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원순 고소인측 "발인후 기자회견, 최대한의 예우 갖춘 것"
박원순 고소인측 기자회견 [연합뉴스]

박원순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 측은 박 시장의 장례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시점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한 데 대해 입장을 밝혔다.

고소인측은 "저희 나름대로 최대한의 예우를 했다고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연구소 소장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장례 기간에는 저희가 최대한 기다리고, 발인을 마치고 나서 오후에 이렇게 기자분들을 뵙게 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도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가해)를 중단할 것과 피해자가 있는 사건이라는 걸 말씀드려야 할 시점이 필요했다"고 기자회견을 서두른 배경을 밝혔다.

앞서 박 시장 장례위원회는 이날 고소인 측 기자회견 직전에 "오늘 박 시장은 이 세상의 모든 것에 작별을 고하는 중"이라며 "생이별의 고통을 겪고 있는 유족들이 온전히 눈물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고인과 관련된 금일 기자회견을 재고해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