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마이데이터 진출·비은행 강화·로보어드바이저 확대

디지털·WM·CIB·글로벌 실적 점검
김지완 회장 "포스트 코로나 극복 위한 역할 중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BNK금융그룹은 13일 주요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상반기 그룹 주요 부문의 업무추진 현황과 하반기 경영방향을 점검하는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룹 D-IT(Digital & IT), WM(자산관리), CIB(기업투자금융), 글로벌 등 그룹의 핵심 4대 부문의 상반기 주요 실적을 점검하고 향후 성장 전략을 제시했다.

BNK는 금융의 디지털화에 대비해 그룹 디지털부문을 중심으로 미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이미 상반기에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에서 오픈뱅킹 서비스를 전면 실시해 전용 상품을 출시했다. 핀테크 업체의 발굴과 육성을 위해 현재 BNK핀테크랩 1기 스타트업을 보육 중이다. 그룹 공동 인공지능 개발 플랫폼 구축과 인공지능 알고리즘 취합을 통해 인공지능 관리체계도 구축 중이다.

또한 디지털 인재 양성을 위한 인재육성 프로그램도 실시했다. IT 시스템의 안정적 운영과 IT 투자비용의 시너지 창출을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마이데이터 사업 진출, 비대면 영업 활성화와 IT 업무 효율화를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저성장·저금리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수익성 감소에 대응해 비이자이익 증대와 비은행부문의 경쟁력 제고에 집중할 계획이다.

WM분야에서는 WM시너지 상품 판매를 활성화하고 언택트 자산관리를 위한 인프라 구축과 함께 비대면 고객관리 마케팅을 강화할 예정이다. 고객수익률 제고를 위해서는 로보어드바이저 펀드 판매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직원들이 은퇴금융 전문가 자격을 취득하도록 유도하고, 기업체 퇴직고객에 대한 세미나를 실시하는 등 은퇴금융 인프라를 계속해서 확충할 예정이다.

CIB분야에서는 코로나19로 위축된 투자 심리를 극복하고 그룹 차원의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CIB부문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BNK는 그룹 내 해외 수익 비중을 확대하기 위해 기존 진출 국가(중국,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 라오스, 카자흐스탄, 인도)의 현지 위상을 공고히 하고 동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김지완 회장은 "부·울·경 지역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원만하게 극복할 수 있도록 BNK금융그룹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BNK금융, 마이데이터 진출·비은행 강화·로보어드바이저 확대
김현동기자 citize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