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중국마마, 남사친 제안…청계동 총회장 누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내의맛` 중국마마, 남사친 제안…청계동 총회장 누구?
[사진 =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아내의 맛'에서 맹활약중인 함소원 시어머니 '중국 마마'가 일명 '남사친'(남자사람친구)에 호감을 표해 웃음을 안겼다.

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집에 이웃 주민을 초대해 반상회를 개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마마는 청계동 총 회장의 등장에 남다른 관심을 보였다.

이유는 자신의 남편과 외모가 닮았기 때문이다.

마마는 "보자마자 친구하고 싶었다"라며 "남편 젊었을 때와 닮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마는 청계동 회장에게 "오빠"라고 한국어로 외치며 '남사친'으로 '픽'해 웃음을 안겼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