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SI 강자` 삼성SDS… 2900억 KDB산은 IT아웃소싱 따냈다

디지털혁신 업무 수행력 합격점
우선협상대상… IT시장변화 예고
내년2월부터 5년간 서비스 제공
中企와 컨소시엄 공조체계 갖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SI 강자` 삼성SDS… 2900억 KDB산은 IT아웃소싱 따냈다
서울 송파구 삼성SDS 사옥 전경.

삼성SDS 제공


삼성SDS가 2900억원에 달하는 KDB산업은행의 IT아웃소싱 사업을 수주했다. 대기업의 IT 프로젝트 사업 제한으로 수년 동안 접었던 금융SI(시스템통합) 사업을 재개하면서, IT 시장 전반에 큰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삼성SDS는 KDB산업은행의 기존 사업자였던 SK㈜ C&C와의 경쟁 끝에, 지난 3일 총 2900억원 규모의 IT아웃소싱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계약을 맺은 후 내년 2월부터 5년간 산업은행에 IT아웃소싱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삼성SDS는 기존에 하도급 형태로 참여해 현장에서 서비스하던 중소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조체계를 갖췄다. 그동안 산업은행 IT아웃소싱 사업을 진행해 온 SK㈜ C&C는 내년 1월 31일까지 서비스를 종료하게 된다.

삼성SDS는 SK㈜ C&C가 사업을 하기 전인 지난 1999년부터 2014년까지 산업은행 IT아웃소싱을 수행한 경험이 있다. 이후 삼성SDS가 대외사업을 중단하면서 SK㈜ C&C가 2015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SK㈜ C&C는 산업은행의 차세대 프로젝트도 수주해 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산업은행은 인터넷·모바일뱅킹, 페이지, 통합콜센터, 기업자금관리, KDB리서치, 자동화기기, 스마트채널, 여신, 외환, 투자펀드 관리, 퇴직 연금 등 총 121개 애플리케이션으로 구성된 은행 정보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산업은행은 이번 IT아웃소싱 사업자를 선정하면서 단순한 시스템 운영·유지보수에서 한 단계 나아가 업무 전반의 디지털 혁신전략 수행능력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업 수주로, 삼성SDS는 성공적으로 금융SI 시장에 귀환하게 됐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 이외에도 이달중에 발주 예정인 우체국 차세대 금융시스템 등 주요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SDS 관계자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역량을 기반으로 산업은행의 디지털 혁신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