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령.동작.위례 등 군관사 재개발해 청년신혼 아파트 1300호 공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획재정부는 지난 30일 '국유재산 정책심의위원회 부동산 분과위원회' 심의를 열고, 군관사와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주택을 복합 개발하는 국유재산 위탁개발 사업계획안 3건을 심의·의결했다고 1일 밝혔다.

사업계획안 3건은 서울 남태령 군관사 위탁개발 사업계획, 서울 동작구 수방사 군시설 위탁개발 사업계획, 서울 위례 군부지 위탁개발 사업계획 등이다.

이날 승인한 3개 사업은 저활용 군부지에 총 사업비 6622억원을 투자해 군관사 1187호와 함께 신혼희망타운(분양형), 행복주택(임대형) 1314호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동작과 위례 두 사업은 2021년 중 주택사업승인 등 인허가 절차를 거쳐 2024년 완공하고, 남태령 군관사는 2025년 완공할 예정이다.

신혼희망타운은 전용 55㎡ 규모로 모두 1129호가 공급된다. 혼인 7년 이내 소득과 자산 요건을 충족하는 무주택세대가 청약할 수 있다.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해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되며, 정확한 분양가는 2022년 이후 분양시점에 확정된다.

청년·신혼부부 등을 위한 임대주택인 행복주택은 44~55㎡ 규모로 185호가 공급되며, 주변 시세 대비 70% 내외의 임대료로 최장 6~20년간 거주할 수 있다.

기재부는 2018년부터 청년층 주거지원 등 국유재산의 공익적 활용 확대를 위해 공공청사를 신혼희망타운 등 공공주택과 복합 개발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날 의결에 따라 사업 대상지로 선정한 총 16곳 중 13곳의 사업계획 승인을 완료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남태령.동작.위례 등 군관사 재개발해 청년신혼 아파트 1300호 공급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