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한국, 수소경제 우리가 또 한 번 세계 1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소 산업을 기회로 튼튼한 중견기업을 키우겠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일 일산 킨텍스에서 주재한 제1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우리 경제를 허리가 튼튼한 항아리형으로 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기후변화로 이른바 수소경제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수소 경제 육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 세대에게 부여된 의무이자 기회"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제 남들이 가보지 않은 수소경제에서 1등을 할 기회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도 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2040년까지 1천개의 경쟁력 있는 수소전문기업을 양성해 수소 생산에서 활용에 이르는 수소 생태계를 조성하고, 수소충전소 안전성 평가 기준 도입 등 안전관리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새만금에 '그린산단'을 조성해 그린수소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우리는 반도체와 조선 등 많은 산업에서 세계 1위를 달성한 경험이 있다"며 이 수소경제의 성공에 대한 확신을 재차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수소경제의 최종 종착지인 그린수소(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지 않는 수소) 생산을 위한 기술 개발과 실증 지원을 확대하고, 그린수소 공급망 구축 국제협력도 강화 하겠다"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정총리 "한국, 수소경제 우리가 또 한 번 세계 1등"
'수소경제 앞당긴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수소경제위원회 첫 회의를 주재, 발언하고 있다. 연합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