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결혼식 참사...코로나 감염 신랑 죽고 100명 감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도 결혼식 참사...코로나 감염 신랑 죽고 100명 감염
6월 15일 인도 보팔에서 진행된 결혼식 모습.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음.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퍼지는 인도에서 '결혼식 감염 참사'가 발생했다.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언론은 인도 북부 비하르주에서 지난달 결혼식 후 감염이 의심되던 신랑이 고열로 숨졌고 하객과 주민 100여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주 전 파트나라는 시골에서 한 신랑이 고열에 시달리다가 결혼식 이틀 뒤 숨졌다.

신랑의 시신은 코로나19 검사 없이 화장됐는데 이후 하객과 주민 사이에서 확진자 100여명이 발생했다.

당국은 결혼식에 참석한 신랑 친척 15명이 다른 이들을 감염시킨 것으로 추정했다.

당국 관계자는 "신랑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구루그람에서 근무하다가 결혼을 위해 5월 말 고향 집으로 돌아왔다"며 결혼식 며칠 전 사전 예식을 소화한 후부터 감염 증세를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구루그람(옛 구르가온)은 수도 뉴델리의 위성도시다. 최근 수도권에서는 연일 수천 명의 확진자가 쏟아져 나올 정도로 확산세가 거센 상황이

인도의 지난달 30일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누적 56만6840명으로 전날보다 1만8522명 늘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