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인국공 사태와 아들 유학이 무슨 관계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천공항공사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문제와 관련, 자신의 아들이 언급되자 30일 "노동시장 이중구조 혁파와 아들 유학이 무슨 관계가 있느냐"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의원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찬성하는 입장을 밝히자, 최근 인터넷에서는 김 의원 아들이 오랜 유학생활을 했다는 점에 알려져 일각의 비판을 받았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고의 가치도 없는 흠집 내기지만 한마디만 하겠다. 자식을 가족 털기의 명수들에게 먹잇감으로 내줄 생각은 추호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아들에 대해 "영국에 가서 축구 스포츠 마케팅을 전공했고 5년 전 귀국했다"며 "평창올림픽 때 잠깐 비정규직 일을 한 것 빼고는 아직도 혼자 일자리를 찾아보겠다고 여기저기 알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특정 언론을 거론하며 "앞뒤 싹둑 자르고 필요한 말만 골라 사실을 왜곡하는 '발췌 전문 일보'와 같은 언론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언론개혁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했다. 그는 (이 언론들이) "가짜 뉴스와 견강부회로 청년의 분노를 이용하고, 세상을 바꾸려는 정치인들을 몰락시키기 위해 본질과 벗어난 가족사를 들먹이며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비난했다.앞서 김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는 "인국공 논란은 오해로부터 시작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통합당이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지 않고 논란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토익 만점, 컴퓨터활용기술 1급 국가자격증을 가진 우수한 인력들이 3천500만원 전후의 평생 직무가 바뀌지 않고 보안 검색만 하는 곳에 가겠느냐"며 이번에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이 되는 이들의 직군과 공채 직군과는 다르다는 것을 강조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