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래 회장 보유지분 전량… 차남 조현범 사장에 넘겼다

블록딜 방식 23.59% 매각
사실상 후계자로 지목 분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양래 회장 보유지분 전량… 차남 조현범 사장에 넘겼다
조현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사장.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옛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회장이 보유 지분 전량을 차남인 조현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사장(COO·최고운영책임자)에게 매각했다. 일각에선 조양래 회장의 장남인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이 반발할 경우 그룹 경영권을 두고 '형제의 난'이 벌어질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 26일 자신이 보유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분 23.59% 전량을 조 사장에게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각했다. 이로 인해 차남인 조 사장의 지분율은 19.31%에서 42.9%로 높아져 최대주주로 등극했다. 형인 조현식 부회장(19.32%)과 누나 조희원씨(10.82%)와의 격차도 크게 벌어졌다.

조 회장이 기습적으로 보유 주식을 모두 조 사장에게 넘긴 것은 경영권 분쟁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조 회장이 작년 3월 모든 계열사의 등기임원에서 물러나면서 3세 경영구도가 본격화됐다. 조 부회장이 그룹 지주사를 맡고 조 사장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사장을 맡았다. 하지만 최근 조 사장이 협력업체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되고 지난 4월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으면서 후계 구도에 이목이 쏠렸다. 조 사장은 최근 대표이사직을 내려놓아 조 부회장을 중심으로 한 후계구도에 무게가 실렸다.

재계에서는 조 사장이 최대주주로 등극하면서 경영권을 놓고 가족간 분쟁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경우에 따라 조 부회장과 누나인 조씨가 연합해 조 사장과 대립각을 세울 가능성도 나온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조씨일가 외에 국민연금이 지분 7.74%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경영권 분쟁이 본격화 될 경우 국민연금이 캐스팅보트 역할을 맡을 가능성도 나온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