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전거.개인이동수단도 자전거전용도로 달린다...중기부-전남 실증 착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기자전거와 전동 킥보드 등 개인용 이동수단도 자전거 전용 도로를 달릴 수 있게 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전라남도와 전남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에서 전기자전거와 개인 이동수단의 자전거 전용도로 주행과 실증에 착수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5월 도로교통법 일부개정 법률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경찰청,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는 전남 특구의 실증 데이터를 반영해 전기자전거 및 개인 이동수단 운영 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다.

실증 장소는 전남 영광과 목포 일대의 자전거 전용도로 10.6㎞(왕복) 구간이다.

실증을 통해 오토바이처럼 핸들을 잡고 돌려 가속하는 스로틀 방식 전기자전거와 개인 이동수단의 자전거 전용도로 주행이 허용될 방침이다. 또 전용 도로 주행이 가능한 전기자전거의 모터 출력 범위가 현행 350W(와트)에서 590W로 올라간다.

개인 이동수단 운전에 필요했던 원동기장치 자전거면허 등 운전면허는 필요 없고, 사전 교육으로 대체될 예정이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전기자전거.개인이동수단도 자전거전용도로 달린다...중기부-전남 실증 착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