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스마트발전소 운영솔루션 자체 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동서발전은 스마트발전소 구현을 위해 추진한 발전운영 솔루션 자체개발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지난 29일 4차 산업기술 전담조직인 발전기술개발원(충남 당진 소재)에서 발전운영 솔루션 개발 성과 경진대회를 열고,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과제평가 위원회를 통해 우수 솔루션을 선정하고 포상했다.

회사는 발전사 최초로 구축한 EWP 전사 빅데이터 플랫폼을 기반으로 지난 2월부터 △(기술전문원) 설비진단 노하우, △(모의화력 교수요원) 최적 운전기법, △(빅데이터전문가) 데이터 분석ㆍ시스템 개발에 집중해 고장예측과 상태진단 알고리즘을 개발해왔다.

이날 전문위원 5인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석탄발전소 기동시 보일러 수냉벽 과열여부를 진단하는 '수냉벽 과열 조기감지 가이드 솔루션'이 최우수 과제의 영예를 차지했다.

또 △저부하시 불완전 연소로 인한 클링커 생성 예측 △가스터빈 압축기 이상 징후 예측 등 총 11개 솔루션은 발전설비를 원격 감시하는 e-브레인센터와 설비운전부서에서 발전설비 이상상태를 감지하는 설비진단 도구로 활용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의사결정이 가능한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며 "앞으로도 발전운영 노하우와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다양한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해 최첨단 스마트 발전소 구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동서발전, 스마트발전소 운영솔루션 자체 개발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29일 4차 산업기술 전담조직인 발전기술개발원(충남 당진 소재)에서 발전운영 솔루션 개발 성과 경진대회를 열고,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과제평가 위원회를 통해 우수 솔루션을 선정하고 포상했다. 이날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