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전력수요 `피크`는 7월5주~8월2주…"예비력 역대 최고수준 확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올 여름 전력수요에 대비해 역대 최고수준의 공급능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산업부는 올 여름 최대 전력수요를 기준전망 8730만㎾ 내외, 상한전망 9080만㎾ 내외로 전망했다. 최근 30년간 매년 '전력피크' 발생 직전 72시간 평균기온을 따졌을 때 기준전망은 상위 10개연도 평균기온인 29.1℃를, 상한전망은 상위 3개연도 평균기온인 30.1℃를 적용해 산출한 것이다. 올해 최대 전력수요 기록시기는 7월 5주에서 8월 2주 사이로 예상된다.

산업부는 "피크시기 예비력은 전년 대비 54% 증가한 939만㎾ 이상, 별도로 729만㎾의 추가 예비자원도 확보했다"며 "피크시기 공급능력은 여름철 수급대책기간 역대 최고수준인 1억19만㎾"라고 밝혔다. 예비력 939만㎾는 작년 전력피크 때 전국 주택용 냉방수요의 1.2배만큼 추가적인 전력공급이 가능한 수준을 뜻한다.

정부는 올 여름 늦더위를 예상해 내달 6일부터 9월 18일까지 '전력수급 대책기간'을 운영할 계획이다. 대책기간 동안 전력거래소·한전·발전사 등과 공동으로 '수급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수급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한다는 방침이다.

전력낭비를 줄이기 위해 매년 해왔던 적정 실내온도 제한 등 전력수요 관리부분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민간부문 자율동참'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대신 공공부문에서 냉방설비 운영·관리를 새롭게 추진하고 수요관리 이행실태 점검대상을 지난해 150개소에서 올해 240개소로 확대하는 등 수요관리를 보다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올 여름철 무더위에도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전기를 사용하실 수 있도록 안정적인 전력수급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올 여름 전력수요 `피크`는 7월5주~8월2주…"예비력 역대 최고수준 확보"
본격적인 더위를 앞두고 시민들이 10일 서울 롯데하이마트 서울역점에서 선풍기 등 냉방가전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