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의 ‘포스트코로나’ 근무혁신…재택근무에 거점오피스까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심화영 기자] 롯데쇼핑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주1회 재택근무 시행에 이어 7월 1일부터 거점 오피스를 도입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본사로 출근하지 않고도 자택이나 현장근무지에서 가까운 사무실에서 업무를 볼 수 있는 '스마트 오피스' 로 롯데그룹이 도입한 '스마트 워크' 시스템의 일환이다.

롯데쇼핑HQ(헤드쿼터)가 마련한 '스마트 오피스'는 수도권 일대 5곳이다. 롯데백화점 노원점·일산점·인천터미널점·평촌점과 빅마켓 영등포점(인재개발원)까지 총 5개 거점에 225석을 준비했다. 사용 대상은 롯데쇼핑HQ와 롯데백화점·마트·슈퍼·롭스·e커머스 각 사업부 본사 직원 3000여 명이다. 각 지점별로 일부 좌석에는 노트북을 비치해 이용 직원의 편의를 도모했다.

스마트 오피스는 자택 인근의 근무공간으로 출근해 이동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점과 현장근무 중 본사까지 돌아갈 필요 없이 인근 오피스에 들러 빠르게 나머지 업무를 볼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현장 소통을 강조하는 롯데쇼핑의 근무 방침과도 일맥상통한다. 여러 사업부 직원들이 프로젝트 성격에 따라 함께 근무도 가능해 자유로운 소통을 도울 예정이다.

롯데쇼핑의 스마트 오피스는 지난 26일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간 상태다. 앞서 롯데쇼핑은 한달 전인 지난 6월부터 주1회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스마트 오피스는 재택근무 시 집에서 분리된 업무 공간을 확보하기 어려운 직원도 활용이 가능하다.

롯데쇼핑의 재택근무와 스마트 오피스 도입 등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주문에 따른 것이다. 신 회장은 지난 5월 임원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일본과 한국에서 재택근무를 했던 경험을 들어 "비대면 회의나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면서 근무 시스템 혁신을 주문했다.

이밖에 롯데그룹은 롯데 계열사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주도하기 위해 IT 인재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롯데는 채용 공식 유튜브 채널인 '엘리크루티비(L-RecruiTV)'를 통해, 롯데 DT·IT 직무의 직원들이 직접 출연해 자신의 일과를 촬영한 브이로그 영상을 내보낸다. 롯데온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도 주력하고 있다. 조영제 롯데쇼핑 e커머스사업부 대표는 지난 4월 말 론칭한 롯데 계열사 통합쇼핑몰 '롯데온'의 업그레이드를 위해 개발자 미팅이 한창인 것으로 전해졌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롯데의 ‘포스트코로나’ 근무혁신…재택근무에 거점오피스까지
롯데쇼핑 스마트오피스 [롯데쇼핑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