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 영입 속도내는 정의선…개방형 혁신으로 미래차 육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재 영입 속도내는 정의선…개방형 혁신으로 미래차 육성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현대자동차 제공>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미래차 사업 선도를 위해 외부 인사 영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연구개발(R&D)·디자인·해외영업 수장에 모두 외국인을 발탁한 데 이어 상용 전동화 부문에도 다임러트럭 출신 외국인 임원을 영입했다.

현대차는 연구개발본부 상용개발담당 부사장에 다임러트럭의 전동화 부문 기술개발 총괄 출신 마틴 자일링어를 임명한다고 30일 밝혔다. 공식 합류 일정은 다음달 1일부터다.

마틴 자일링어 부사장은 현대·기아차의 상용차 개발 업무를 총괄하고 수소전기 트럭·버스 등 친환경 상용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등 상용 R&D 경쟁력 제고에 앞장서게 된다. 또 자율주행트럭 개발 경험 등을 바탕으로 상용차에 미래 혁신 기술을 과감히 접목시키는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자일링어 부사장은 30년 이상 다임러그룹에서 상용차 개발자로 근무한 이 분야 최고 전문가로 꼽힌다. 그는 독일 슈투트가르트대학 항공우주학과 석사 출신으로 1987년 메르세데스 벤츠 트럭에 입사해 트럭 동력 계통 테스트 업무를 시작했다. 2014년에는 다임러트럭의 선행개발 담당을 맡아 도심형 전기트럭, 자율주행트럭 개발 프로젝트를 주도했고 2018년부터는 다임러 트럭 전동화 부문 기술개발 총괄 역할을 했다.

사측은 마틴 자일링어 부사장 영입을 계기로 수소전기 트럭·버스와 자율주행트럭 등 미래형 상용차 개발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스위스 에너지기업 H2E와 합작법인 '현대하이드로젠'을 설립하고 2025년까지 유럽에 수소전기트럭 1600대를 공급하기로 했으며, 미국 엔진·발전기 기업 커민스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북미 상용차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공급하기로 했다.

재계에서는 정 수석부회장이 주요 핵심 보직에 잇따라 외국인 임원을 중용하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순혈주의를 버리는 대신 '개방형 혁신'으로 기업의 체질을 바꾸겠다는 전략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차는 BMW 출신인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을 비롯해 아우디 TT 디자인 개발로 잘 알려진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경영담당 사장, 닛산 출신인 호세 무뇨스 글로벌최고운영책임자(COO) 사장 등 이미 3명의 외국인 사장이 R&D, 디자인, 해외영업 등 주요 핵심 보직에 포진해 있다.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마틴 부사장의 폭넓은 기술 지식과 경험은 미래 혁신 상용차 개발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소전기차 기술력이 상용차 분야로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인재 영입 속도내는 정의선…개방형 혁신으로 미래차 육성
마틴 자일링어 현대기아차 부사장.<현대자동차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