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일렉트릭, 中 3위 PCS 기업 쿤란 지분 19% 확보…`온택트`로 글로벌 도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LS일렉트릭이 중국 에너지저장장치(ESS)용 전력변환장치(PCS) 생산업체의 지분을 확보했다. 코로나19로 다가온 언택트(비대면) 시대 온택트(온라인+언택트) 기술로 계약체결을 이끌며 글로벌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LS일렉트릭은 중국 PCS 기업 쿤란으로부터 PCS 생산 자회사 창저우 쿤란의 지분 19%를 인수했다고 30일 밝혔다. 인수금액은 1052만위안(약 18억원)이다. 이번 계약은 LS일렉트릭이 중국 현지 ESS 시장 진출을 위해 배터리 기업 '나라다'와 지난해 체결한 포괄적 사업 협력의 일환이다. 쿤란이 보유한 창저우 쿤란 지분을 인수한 후 현지에서 PCS 사업을 본격화한다는 것이 LS일렉트릭의 계획이다.

온택트 기술을 활용해 글로벌 사업 영역을 확대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지난해 말부터 순조롭게 진행되던 지분 인수 계획이 코로나 위기로 인해 전면 중단됐다. 하지만 관계자 간 화상회의를 상시 운영하며 의견을 조율한 결과 계약을 성사시킬 수 있었다.

계약 체결 역시 언택트 시대에 맞게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이 용산 LS타워에서 주 바오 이(朱保?) 나라다 총재와 위 종 란(于忠?) 쿤란 동사장은 LS일렉트릭 상해 법인에서 태블릿 PC를 활용해 각각 실시간으로 서명하는 '디지털 계약'으로 진행됐다.

본 계약에 따라 LS일렉트릭은 PCS 핵심 부품인 펩(PEBB)을 창저우 쿤란으로 수출하고, 창저우 쿤란은 한국산 PEBB으로 제조한 PCS에 나라다 배터리를 탑재한 ESS 완제품을 중국 전역에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LS일렉트릭은 이번 사업협력을 통해 중국에서도 동일한 품질 경쟁력을 갖춘 PCS를 선보일 예정이다. 지분 인수에 이어 창저우 쿤란에 대해 6억5000만원 규모의 생산라인, 시험설비 투자를 추가로 단행하고 국내 기술인력도 현지에 대거 지원해 한국 시장서 유통되는 PCS에 준하는 품질 경쟁력을 확보, 점유율 확대를 위한 토대를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세계 ESS 시장 규모는 2018년 현재 6.6GW에서 오는 2023년 90GW 수준으로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시장의 경우 2018년 누계 1.1GW 중 같은 해 신규 설치가 집중(0.7GW) 됐을 정도로 더딘 성장세를 보여왔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코로나 위기를 기점으로 '뉴 인프라'라는 전략적 정책 발표를통해 신 에너지와 ESS 보급 확대를 강력히 추진함에 따라 2023년 중국 ESS 시장이 19.3%까지 확대, 세계 시장의 20% 이상을 점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LS일렉트릭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급성장하는 현지 수요에 발 맞춰 고품질 PCS를 안정적으로 현지에서 생산, 나라다의 배터리와 결합해 거대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한 판로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나라다, 창저우 쿤란과 시너지를 극대화해 현지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한편 장기적으로 직접 수주 영업 추진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LS일렉트릭, 中 3위 PCS 기업 쿤란 지분 19% 확보…`온택트`로 글로벌 도약
LS일렉트릭이 중국ESS용 PCS 3위 업체 창저우 쿤란 지분 19%를 인수하고 현지ESS 시장 진출을 본격화 한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은 구자균(맨 오른쪽) LS일렉트릭, 바오 이(가운데) 나라다 총재, 위 종 란 쿤란 동사장이 디지털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LS일렉트릭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