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그룹, 창립 50주년 맞아 조직개편…“건설·투자 부문 책임경영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반도그룹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조직 개편과 사업다각화를 추진한다.

반도그룹은 글룹 조직개편을 통해 건설 및 투자 사업부별 책임경영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사업부별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체제를 도입할 방침이다.

건설부문은 반도건설을 시공능력 12위의 건설사로 성장시킨 박현일 대표와 20년간 반도건설에 몸담아온 김용철 대표가 맡았다. 투자운용부문은 최근 영입한 김호균 대표가 맡는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건축·설계 계획분야 박사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건설경영 전문가다. 삼성물산 주택사업본부장 출신으로 목동 트라팰리스, 반포 래미안 퍼스티지, 이촌 래미안 첼리투스 등의 사업을 총괄한 바 있으며, 2015년 반도건설에 입사해 현재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김용철 반도종합건설 대표는 삼환기업을 거쳐 1999년 반도건설에 입사했다. 부산 온천동 반도보라스카이뷰, 신도시 동탄, 김포, 세종 등지에서 반도유보라 공사를 총괄한 바 있다.

김호균 투자운용부문 대표는 영국 웨일즈대학교 법학석사와 버밍엄대학교 경영학석사 과정을 졸업해 하나은행을 거쳐 금호그룹 전략경영본부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지냈다.

반도그룹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별도로 창립기념일 행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박현일 대표이사는 임직원들에게 "난 50년간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수많은 위기를 극복하며 성장해왔다"며 "2020년 다시 한번 의식개혁과 경영혁신을 통해 100년 기업, 세계 속의 반도로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임직원들에게 메세지를 전달했다.

반도그룹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주택사업 외 민간택지개발, 도시정비, 해외개발사업, 임대주택사업, 레저사업, 신사업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강점인 건설부문에서 영역을 확장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투자운용부문을 통해 신사업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권홍사 반도그룹 회장은 "저 또한 전문경영인에게 조직에 대한 책임과 권한을 부여하여 독립적으로 전문성을 살릴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다. 반도그룹의 미래 50년은 새로운 인물들이 이끌어 가야한다"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반도그룹, 창립 50주년 맞아 조직개편…“건설·투자 부문 책임경영 강화”
반도그룹 핵심 부문 조직도. <반도그룹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