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협회, 보이스피싱 방지 위해 유통망 관리 점검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알뜰폰협회, 보이스피싱 방지 위해 유통망 관리 점검 강화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KMVNO협회)가 보이스피싱 척결을 위해 알뜰통신(MNVO)사업자들과 함께 유통망 관리점검을 강화한다.

KMVNO협회는 정부의 보이스피싱 대응 의지에 따라 선불 다회선 개통에 따른 부정사용 방지 및 차단을 위한 일련의 자율규제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현재 MVNO사업자들은 계약 체결 시 계약 상대방으로부터 신분증 등 진위여부 증서를 제시받아 육안으로 본인 여부를 확인한 후, 전기통신사업법 제32조의5에 기반한 부정가입방지시스템을 통해 신분증 등 본인확인 증서의 진위 여부를 확인한다. 이를 통해 휴대전화 부정가입을 사전에 차단함으로 대포폰으로의 악용 등 이용자 피해확산 방지를 위한 법령준수를 이행하고 있다.

나아가 이번에 발표한 관계부처ㆍ기관 합동의 보이스피싱 종합대책에 따라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부정사용에 대한 관리ㆍ점검을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자체 가이드라인을 마련키로 했다.

일단, 정부ㆍ관련기관 및 기타 수사기관 등으로부터 접수된 부정사용 회선에 대한 신속한 처리 및 개별 MVNO사업자의 부정판매점 처리기준에 따라서 부정사용 판매점 계약정보를 KMVNO협회가 제공 받는다. MVNO사업자가 신규판매점과 거래계약 체결 시 부정판매점 이력을 사전에 조회한 후 안전하게 거래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강화하기 위한 일환이다.

KMVNO협회 관계자는 "부정판매점의 이력을 관리하여 향후 보이스피싱의 방지를 위한 MVNO사업자의 자율정화 노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