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남북정상회담도 비대면으로…발상의 전환 필요하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태년 "남북정상회담도 비대면으로…발상의 전환 필요하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를 남북협력의 새로운 기회로 만들기 위해서 더 철저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가 서울 중로 롯데호텔에서 연 '2020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축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근 남북관계도 대화와 협력이 단절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코로나19 이후의 새로운 국제관계 속에서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는 남북 교류 방식의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비대면 화상 남북정상회담을 제시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은 한-EU 화상 정상회담이 열리고, G20(주요20개국)도 화상 정상회담을 한 바가 있다"며 "화상을 통해서라도 남북정상이 다시 만난다면 한반도 평화에 추진력이 붙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민간차원의 교류를 위해 "정부가 남북적십자회담을 공식 제안할 필요가 있다"고도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