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내 자식 먹잇감으로 내 줄 생각 추호도 없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두관, "내 자식 먹잇감으로 내 줄 생각 추호도 없어"
김두관 의원(사진=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문제가 자신의 자녀 유학 시비로 번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노동시장 이중구조 혁파와 아들 유학이 무슨 관계가 있느냐"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가족털기 말고는 할 줄 아는게 없나요'라는 제목과 함께 "내 자식을 가족털기의 명수들에게 먹잇감으로 내 줄 생각은 추호도 없다"고 썼다.

그는 아들에 대해 "영국에 가서 축구 스포츠 마케팅을 전공했고 5년 전 귀국했다"며 "그런데 그런 일자리가 적은 우리나라에서 직장 구하기가 쉽지 않아 평창 올림픽 때 잠깐 비정규직 일을 한 것 빼고는 아직도 혼자 일자리를 찾아보겠다고 여기저기 알아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김 의원의 아들 SNS 계정을 통해 영국 유학,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관람 등 개인 신상이 퍼졌고 관련 언론 보도도 잇따랐다.

김 의원은 이를 지적한 특정 언론을 거론하며 "가짜 뉴스와 견강부회로 청년의 분노를 이용하고, 세상을 바꾸려는 정치인들을 몰락시키기 위해 본질과 벗어난 가족사를 들먹이며 사실을 왜곡하는 행태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뒤 싹둑 자르고 필요한 말만 골라 사실을 왜곡하는 '발췌 전문 일보'와 같은 언론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언론개혁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는 "인국공 논란은 오해로부터 시작됐다"며 "통합당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노동시장 이중구조 해소 같은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지 않고 논란을 키우고 있어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토익 만점, 컴퓨터활용기술 1급 국가자격증을 가진 우수한 인력들이 3500만원 전후의 평생 직무가 바뀌지 않고 보안 검색만 하는 곳에 가겠느냐"며 "스펙을 관리하면서 공공기관에 정규직으로 (취업)하는 것과는 영역이 다른 데도 불구하고 이것이 섞여서 논란이 컸던 것"이라고 분석했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