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60세 이상 무지개 돌봄사원 2700명 채용

"취약계층 경제활동 촉진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H, 60세 이상 무지개 돌봄사원 2700명 채용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만 6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2020년 무지개 돌봄사원 2700명을 채용한다고 29일 밝혔다.

무지개 돌봄사원은 LH 임대주택에서 주택관리 보조, 가사대행 서비스 등 다양한 생활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니어 사원으로, LH는 지난해 4개 직무에 대해 총 2000명의 무지개 돌봄사원을 채용한 데 이어 올해는 인원을 더욱 확대했다.

LH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 및 취약계층의 경제활동을 촉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채용하는 주택관리 보조직은 LH 임대단지 관리사무소에 근무하며 단지환경정비, 임대관리 보조, 주민공동시설 운영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근무기간은 오는 9월부터 12월 중순까지 약 4개월이며, 하루 4시간씩 주 5일 근무로 급여는 월 89만원 수준이다. 1순위는 LH 임대주택 입주민을 우선 채용하며, 1순위에서 미달된 권역은 2순위로 일반인을 채용한다.

지원방법은 오는 7월7일부터 10일까지 4일간 지원자 본인이 권역별 접수처에 방문해 지원서를 접수하면 된다. 이후 경력사항 및 자격증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7월31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하며, 9월1일 본격적인 근무가 시작될 예정이다.

LH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19 확산을 감안해 보다 많은 저소득층 어르신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무지개 돌봄사원 채용규모를 대폭 확대했다"라며 "LH는 앞으로도 어르신 일자리 개발에 앞장서는 한편, 입주민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