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강성친노 조기숙까지 비판한 문빠, 파블로프 개처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강성친노 조기숙까지 비판한 문빠, 파블로프 개처럼…"
발언하는 진중권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는 29일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한 것과 관련해 "조기숙 교수가 돌아섰으면 상황이 심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이 분은 옆에서 지켜봐주기 민망할 정도로 강성 골수친노"라고 조 교수를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조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 조 교수는 "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와 부동산에 대해 대화할 기회가 있었다"며 "'일본처럼 우리도 집값이 폭락할 테니 집을 사지 말고 기다리라'고 문 대통령이 말씀하셨다고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일본 신도시의 몰락을 수도권 집중이 높은 우리나라에 적용하는 것, 이게 상식적으로 말이 되나"라며 "대통령이 참모로부터 과거 잘못된 신화를 학습하셨구나, 큰일 나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조 교수의 페이스북 글을 본 일부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배신자', '토착왜구', '안 불러줘서 삐쳤네', '곧 미통당 갈 것' 등의 날 선 반응을 보였다. 현재 조 교수의 글은 삭제된 상태다.

진 전 교수는 이 같은 문 대통령 지지자의 반응을 지적하며 "이게 거의 조건반사라, 파블로프의 개가 종소리에 침을 흘리듯, (문 대통령 지지자들도) 비판이라는 자극에 저렇게 반응한다"고 꼬집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