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추미애, 여당의원이라 착각…文대통령 결단하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추미애, 여당의원이라 착각…文대통령 결단하라"
발언하는 진중권 [연합뉴스]

진중권 "추미애, 여당의원이라 착각…文대통령 결단하라"
사진=진중권 교수 페이스북 게시글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9일 "추미애 씨의 문제는 법무부장관의 임무에 대한 완전한 오해 속에 직무를 수행하고 있다는 데에 있다"고 저격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SNS에서 "추미애 씨는 장관이 되어서도 아직도 자신이 여당 국회의원이라 착각하는 듯하다"며 "법무부를 당파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대통령은 여당이 아니라 국민의 대표입니다. 대통령이 이끄는 행정부 역시 여당을 위해 일하는 조직이 아니라, 여야를 뛰어넘어 국민을 위해 일하는 조직입니다. 더군다나 법무부는 그 명칭에 '정의'라는 말이 들어가 있는 데서 알 수 있듯이, 이 사회의 게임이 공정하게 이루어지도록 관리하는 임무를 갖고 있습니다. 그런데 추미애씨는 장관이 되어서도 아직도 자신이 여당 국회의원이라 착각하는 듯합니다. 그것도 최강욱, 김남국과 같은 막장의원들 수준입니다. 그러다 보니 법무부가 아예 친문 패밀리의 민원을 처리해주는 흥신소가 되어 버렸습니다"라고 비꼬았다.

이어 "추 장관은 그 동안 법무부가 지향하는 가치, 즉 공정과 정의 자체를 부정해 왔고, 지어 현행법을 무시하는 망언까지 서슴지 않아 왔다"며 "출세욕에 사로잡힌 법무부 장관이 비리인사들의 뒤치다꺼리 하느라 정의를 무너뜨리고, 공정을 깨뜨리고, 법을 능멸하는 일을 더 이상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이 팔에 완장을 찼다"며 "도대체 세계 어느 나라에 이런 일이 있느냐"고 지적했다.

한편 그는 다시 한번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진 전 교수는 "대통령은 여당이 아니라 국민의 대표다. 대통령이 이끄는 행정부 역시 여당을 위해 일하는 조직이 아니라, 여야를 뛰어넘어 국민을 위해 일하는 조직"이라며 "더군다나 법무부는 그 명칭에 '정의'라는 말이 들어가 있는 데서 알 수 있듯이, 이 사회의 게임이 공정하게 이루어지도록 관리하는 임무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