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투병` 유상철 "그라운드 복귀하고 싶다"… 인천은 장고중

항암치료 마쳐… 대외활동 가능한 수준
유 명예감독 복귀의사에도 구단은 신중
자칫 건강 악화땐 예기치 못한 후폭풍도
9경기 무승 최악 위기 속 사령탑 고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췌장암 투병` 유상철 "그라운드 복귀하고 싶다"… 인천은 장고중
1부 잔류 확정 뒤 환호하는 인천 유상철 감독

[연합뉴스]


"도박이냐, 최고의 수냐"

췌장암 투병 중인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 유상철(사진 가운데) 명예감독이 다시 사령탑으로 복귀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구단이 장고에 들어갔다.

유 명예감독이 심각한 성적 부진에 빠진 인천을 구할 적임자라는 평가가 있는가 하면 만에 하나 유 명예감독이 스트레스를 이기지 못하고 다시 건강이 나빠진다면 엄청난 후폭풍을 감내해야 할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29일 인천 관계자들에 따르면 유 명예감독은 최근 구단 수뇌부를 만난 자리에서 심각한 성적 부진에 빠진 인천에 도움이 되고 싶다며 현장에 복귀하고 싶다는 뜻을 강력하게 밝혔다.

구단 고위 관계자는 "유상철 명예감독이 인천에 여러 가지로 마음을 많이 쓰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면서 "어떻게 하는 게 구단 발전을 위해 현명한 선택인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유 명예감독은 유력한 인천 차기 사령탑 후보로 검토 중이다.

항암치료를 마친 유 명예감독은 건강을 많이 회복했고, 대외 활동도 가능하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 명예감독은 시즌 개막 뒤 인천의 홈 경기와 수도권 원정 경기를 거의 빠짐없이 찾았다. 그는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과 FC서울의 경기도 관전했다.

이날 인천은 7연패에 개막 9경기 무승을 기록했다. 다음날 임완섭 인천 감독은 자진해서 사의를 표명했다.

이 경기 뒤 유 명예감독의 복귀 의사를 재확인한 구단 수뇌부는 그에게 다시 지휘봉을 맡기는 방안을 두고 면밀한 검토에 들어갔다.

유 명예감독은 강등 위기에 놓인 인천을 다시 되살리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명예감독은 지난 시즌 선수들과 똘똘 뭉쳐 '잔류 신화'를 쓴 경험이 있다. 현재 인천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를 잘 알고 있어 빠른 시일 내에 인천을 정상 궤도로 돌려놓을 적임자라는 평가다.

하지만 유 명예감독이 췌장암에서 완치된 것은 아니어서 고민이 깊다.

지휘봉을 잡은 유 명예감독이 성적에 대한 스트레스를 이겨내지 못하고 다시 건강이 악화된다면 상상하기도 힘든 후폭풍이 불어올 수도 있다.

프로야구의 경우 염경엽 SK 와이번스 감독이 성적 부담에 따른 극심한 스트레스 등으로 이달 25일 두산과 경기 중 쓰러져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를 볼 때 인천으로선 유상철 명예감독의 복귀 시도가 리스크가 큰 상황이다.

유 명예감독의 복귀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전제 조건은 건강이다. 만일 유 명예감독의 건강이 악화한다면 시즌 두 번째로 사령탑을 교체해야 한다. 구단으로선 적지않은 부담이다.

인천의 다음 경기는 오는 1일 수원FC와의 대한축구협회컵(FA컵) 3라운드를 치른다.

한편 유 감독은 지난해 11월30일 경남FC와 최종전에서 0-0으로 비기며 최종 10위로 잔류를 확정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