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형아파트 중위가격 20억 넘었다

5월 20억9653만원… 18% ↑
"강남3區 등 핵심입지 중심
가격상승 이뤄지는 분위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대형아파트 중위가격 20억 넘었다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서울 대형아파트의 중위가격이 최근 1년 사이 18%가량 오르면서 올해 처음으로 2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은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서울 대형아파트(전용면적 135㎡ 이상)의 중위가격은 17억7666만원이었지만, 올해 1월 역대 처음으로 20억원을 돌파했으며, 5월 기준 20억9653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5월 대비 18% 가량 오른 수준이다.

같은 기간 중형아파트(전용면적 62.8~95.9㎡)의 중위가격은 9억9365만원에서 11억6758만원으로 17.51% 올랐다.

이어 중소형 아파트(전용면적 40~62.8㎡)는 지난해 5월 중위가격이 6억1692만원에서 7억1892만원으로 16.53% 상승했고, 중대형 아파트(95.9~135㎡)는 11억1333만원에서 12억6412만원으로 13.54% 올랐다.

반면 소형아파트(전용면적 40㎡미만)의 경우 지난해 5월 3억1926만원에서 올해 5월 3억5586만원으로 11.46% 올라 규모별 아파트 중위가격에서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실제 서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1' 전용면적 164㎡는 지난해 5월 23억8000만원에 실거래됐지만, 올해 5월에는 29억8000만원에 거래되며 1년 만에 실거래가가 6억원 올랐고, 이달 들어서는 31억50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다.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164㎡도 올해 5월 46억5000만원에 거래되며 지난해 5월 실거래가(41억8000만원)보다 4억7000만원 상승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다주택자에 대한 각종 페널티로 똘똘한 한 채로 옮기려는 수요는 많아졌지만, 서울 내 대형 아파트 비중이 많지 않아 강남3구를 비롯해 핵심 입지를 중점으로 가격 상승이 이뤄지고 있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이상현기자 ishs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