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환매 중단…옵티머스펀드 못 돌려받는 돈 680억원

“추가 환매 중단 예고…5500억 육박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이 줄을 잇고 있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옵티머스크리에이터 15·16호 펀드의 만기를 앞두고 판매사인 NH투자증권에 만기 연장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환매가 중단된 두 펀드는 297억원 규모다.

NH투자증권 판매분 가운데 환매가 중단된 펀드 금액은 앞서 지난주 중단된 25·26호를 포함해 모두 약 680억원 규모로 늘었다.

옵티머스크리에이터 펀드는 자산의 95% 이상을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편입한다고 소개해 투자자들을 모은 전문 사모펀드다.

그러나 실제로는 펀드 자금의 대부분이 당초 투자 설명과 무관한 장외 부동산개발 업체 등으로 흘러들어간 사실이 밝혀졌다.

NH투자증권 등 판매사들은 옵티머스자산운용 임직원 등을 사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옵티머스운용 영업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의 총 펀드 판매 금액은 약 5355억원(3월말 기준)이며, 이 가운데 NH투자증권 판매분이 4407억원으로 전체 판매액의 82%에 달한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아직 만기가 도래하지 않은 옵티머스 펀드 대부분이 뒤따라 환매 중단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미 한 차례 경험한 라임자산운용 사태 때와 유사한 사기 방식으로 사실상 전액에 가까운 손실이 불가피할 전망"이라며 "시기에 차이가 있을 뿐 환매 중단은 추가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NH투자증권을 통해 이 펀드에 돈을 넣은 개인 투자자가 800명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금액은 이날 현재 약 2100억원 규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투자금액이 2억6000만원에 달한다.

한국투자증권이나 케이프투자증권 등 이밖에 4개 증권사에서 옵티머스운용 펀드에 가입한 개인 투자자들을 포함하면 전체 개인 투자자 수와 투자 금액은 이보다 더욱 늘어날 수 있다.

또 환매 중단…옵티머스펀드 못 돌려받는 돈 680억원
연합뉴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