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훈 국회의원에게 고견을 듣는다] "정책 차별화로 1인 정당 한계 극복… 이념 벗어난 `플랫폼 정당`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정훈 국회의원에게 고견을 듣는다] "정책 차별화로 1인 정당 한계 극복… 이념 벗어난 `플랫폼 정당`될 것"
조정훈 국회의원·시대전환 원내대표

박동욱기자 fufus@


[]에게 고견을 듣는다

조정훈 국회의원·시대전환 원내대표


조정훈 의원은 제3지대 실용진보정치를 내걸고 원내에 진출한 만큼 시대전환의 강령을 실제 정책에 접목시킬 의무와 책임을 지고 있다. 기성정치세력들로부터 연합 제의를 여러 번 받은 만큼 그 가치와 지향은 이미 평가받은 것이라 할 수 있다. 조 의원의 보좌진도 여느 의원들의 그것처럼 상하관계보다는 '동지적' 관계로 구성됐다. 시대전환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인물들이 합류해 있다. 그래서 조 의원을 포함한 의원실 사람들은 서로 이름 뒤에 님을 붙여 부른다. 조 의원은 '비록 의원이 한 명밖에 안 되지만 우리 의원실은 시대전환의 원팀'이라고 소개했다. 1인 의원 정당의 한계를 참신한 정책으로 넘겠다는 각오다.

시대전환과 조정훈 의원이 내세우는 정책방향을 보면 기존 보수(우파)와 진보(좌파)로 대별된 정당들의 그것과 확연히 구분된다. 정치적 분야에서는 이념과 목표 지향 세팅 정당이 아닌 의제(이슈) 중심의 플랫폼 정당을 지향한다. 플랫폼 정당이란 시민 누구나 여론 플랫폼에 의견을 내고 그것을 법안과 정책으로 만드는데 참여하는 정치시스템을 말한다.

조 의원은 "가령 우리 생활에 밀착된 미세먼지 문제만 하더라도 시민 개개인의 해결 방안을 모은 바텀업 접근을 통해 바로 정책에 구현되는 프로세스를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생활 속 의제를 시민들이 함께 발굴해 이념을 떠난 실용적 득이 되는 방향으로 신속하게 정책화하는 것이 플랫폼 정당이라는 의미다. 조 의원은 "이념에 구애받지 않고 우리 삶을 향상할 수 있는 정책이면 진보가 아니냐"고 했다.

흔히 시대전환이 진보정치를 지향한다고 하는데, 통상의 '진보'가 아니라는 설명이다. 그러니까 진보는 진보인데 '구 버전의 진보'가 아닌 '새 버전의 진보'다. 어찌 보면 보수에 가깝다.

규제개혁을 최우선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