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 병무청 민원상담 챗봇 ‘아라’에 챗봇솔루션 적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병무청의 민원상담 챗봇 '아라'를 구축해 운영을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아라는 병무 행정서비스 이용자를 대상으로 24시간 365일 인공지능 챗봇이 자동으로 답변해 주는 민원신청시스템이다. 일반인이 본인인증 절차를 거친 개별 로그인을 통해 맞춤형 병적 정보 제공과 병무 관련 민원 출원 등의 대응이 가능하다.

특히, 병역이행을 위한 병역 판정검사부터 동원훈련까지 상담을 야간·주말·공휴일 상관없이 실시간으로 자동 상담해 준다. 병무 관련 민원서류 39종에 대해 사용자에게 필요한 서식 추천부터 작성·신청도 원스톱 상담으로 해결하도록 한다. 병무청 홈페이지와 자체 앱뿐만 아니라 카카오 플러스 친구와도 연계돼 이용자들의 공공서비스 접근성을 높였다.

병무청 관계자는 "5월부터 1개월간의 시범서비스 기간 동안 95% 이상의 높은 상담 성공률을 보였다"면서 "아라를 통해 상담과 민원 출원 과정에서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고, 상담 품질과 만족도를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서울시, 한국남부발전, 인천국제공항공사, 통계청, 한국도로공사 등에 인공지능 챗봇을 적용해 대민 편의와 행정 업무 효율성에 기여하고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비대면 공공 서비스 확대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