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정보 확보하라"… 마이데이터 전쟁

네이버·카카오, 이용자 트래픽 기반 금융시장서 확대
금융사, 마이데이터와 협력 또는 직접 진출방안 논의
맞춤형 재무·금융상품 추천 등 서비스 차별화가 관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객정보 확보하라"… 마이데이터 전쟁

"고객정보 확보하라"… 마이데이터 전쟁


핀테크 vs 금융사 사활 건 승부

[디지털타임스 이미정 기자] 금융시장을 놓고 수성하려는 기존 금융회사와 새로운 영역을 석권하려 공세를 펼치는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네이버파이낸셜 등 핀테크 기업 간의 대결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간편결제 등을 중심으로 안착 중인 국내 핀테크 기업들은 앞으로 마이데이터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모델로 진화해나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존 금융회사는 고객 기반의 자체 플랫폼을 기초로 마이데이터 사업자로 직접 진출하는 방안 등으로 적극적인 대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네이버 핀테크 선두주자, 기존 금융사 위협=국내 핀테크 초기에는 기술을 통한 금융의 편의성 향상이 핵심 성공 요인으로 작용했다. 신생업체들은 결제, 송금, 대출 등을 원활히 하는 서비스를 중심으로 고객 기반을 마련하기 시작했다.

특히 네이버와 카카오는 가장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사업자로 꼽힌다. 축적된 이용자 트래픽 기반으로 금융 시장에서 영역을 확대하고 있어 기존 금융사들은 이들을 큰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다.

네이버는 쇼핑과의 시너지를 통해 간편결제 이용자 기반 및 거래액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카카오도 대출, 송금, 결제 등 생활 속 금융의 편의성을 제고하며 메신저 이용자 트래픽을 금융 고객으로 지속 전환 중이다.

업계에서는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네이버파이낸셜의 가치는 은행 업무나 간편결제를 통해 창출할 수 있는 가치를 하단으로 삼고 마이데이터 서비스나 다른 인터넷 업무와의 연계를 통해 창출할 수 있는 가치를 상단으로 형성될 것으로 예상한다.

DB금융투자는 카카오뱅크의 경우 기업가치의 윤곽이 분명하게 드러나기 시작했고, 네이버파이낸셜은 네이버쇼핑과의 관계 설정에 따라 많은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판단했다.

가치평가와 관련해 가장 큰 변수는 카카오뱅크의 경우 인터넷 완결 가능한 주택담보대출의 출시로 봤다. 다만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카카오페이는 금융업 강화를 위해 카카오증권의 업무 활성화가 필요하지만 이 또한 조기에 이뤄지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네이버파이낸셜의 경우 전자금융업자에게 후불결제를 허용한다면 급격한 성장이 예상되지만 규제 차익 이슈로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미래는 데이터 기반의 서비스 '마이데이터' =인공지능(AI), 빅데이터 , 5세대 이동통신(5G),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핵심 기술 발전이 디지털 혁신을 불러일으키고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시키고 있다. 이에 따른 데이터 활용의 중요성이 증가하고 축적되는 데이터의 양이 방대해지면서 나의 데이터에 대한 통제권과 개인정보 보호 문제가 이슈로 제기되면서 개인이 정보 이동권에 근거해 본인 데이터에 대한 개방을 요청하면 기업이 해당 데이터를 제3자에게 개방하도ㅌ하는 '마이데이터'가 해결책으로 떠오르고 있다.

마이데이터는 다양한 산업에서 적용될 수 있는데 금융의 경우 분산된 개인정보와 더불어 폐쇄적으로 운영 관리돼 온 만큼 향후 큰 변화가 예상된다. 특히 맞춤형 재무서비스나 금융상품 추천 등 다양한 데이터 기반 금융서비스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처럼 국내에서도 고객데이터에 대한 독점이 사라지는 상황에서 금융업의 경쟁 심화는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의 경쟁 역시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금융회사의 대비책으로는 마이데이터 사업자와 협력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방안과 고객 기반의 자체 플랫폼을 기초로 마이데이터 사업자로 직접 진출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현재 NHN 페이코가 금융분야 유일한 사업자로 선정돼 페이코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출시했고 금융정보 통합조회, 개인 데이터 내려받기, 데이터 영수증, 금융상품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앞으로 개방되는 데이터가 폭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정밀한 데이터 역량이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DB금융투자는 "우수한 인재 영입과 육성에 힘써야하며 데이터 역량 개발을 위한 로드맵을 수립하고 서비스 차별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고객에게는 우수한 경험을 제공하고 지속적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장해야하고 장기적으로는 금융과 비금융 데이터를 통합해 활용하는 서비스를 개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서비스 플랫폼에서 성공의 핵심 요소가 사용자 확보인만큼 차별화된 서비스와 사업의 안전성을 함께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