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억 달러 목표”…현대모비스, 언택트 마케팅으로 해외수주 개척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현대모비스는 포스크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해 언택트(비대면) 마케팅을 강화키로 했다. 이를 통해 올해 해외 수주는 전년보다 9억5000만 달러 늘어난 27억 달러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현대모비스는 가상 기술 전시회(Virtual Tech-Fair), 온라인 실시간 제품 프로모션, 핵심 기술시연 영상 제작 등 언택트 마케팅 수단을 활용해 글로벌 완성차 대상 차별화된 수주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가상 기술 전시회에서 다루는 콘텐츠는 자율주행 센서, 전동화, 커넥티비티 등 미래 기술과 제동, 조향, 램프, 에어백 등 핵심 기술 분야의 신기술이다. 가상현실(VR) 콘텐츠로 제작해 고객사에 일정 기간 링크 형태로 공개할 계획으로 고객이 현장에서 보는 것보다 더욱 효과적으로 기술을 이해할 수 있을 것으로 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온라인 실시간 제품 프로모션은 방송 플랫폼을 활용한다.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화상 시스템을 연결한 후 자료 설명, 제품 시연, 질의응답 등을 실시간으로 진행하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기술연구소 내에 실시간 방송과 제품 시연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 밖에 미래차 분야 주요 제품에 대한 전문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