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 의원, "대북전단살포는 코로나 확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지원 전 의원, "대북전단살포는 코로나 확산"
박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서 "대북전단 살포는 코로나19 확산을 노리는 반인륜적 처사"라며 대북전단방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박지원 전 의원이 6일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해 "코로나19 확산을 노리는 반인륜적 처사"라며 방지법 제정을 정부에 촉구해 주목을 끌었다. 박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백해무익한 전단을 보내지 말라고 거듭 촉구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9·19 남북군사합의를 상호 준수해야 한다"며 "당연히 통일부에서 준비해오던 대북전단방지법은 제정돼야 하며, 이를 '김여정하명법'이라며 반대하는 미래통합당 주장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박 전 의원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남정책을 총괄한단 사실을 확인한 것은 파생소득"이라며 "정부는 김 부부장과 대화 창구를 개설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박 전 의원은 글에서 대북전잔 살포가 어떻게 코로나19 확산을 노리는 행위인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