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문 정부 대북정책 국민공감 결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했다. 반 전 총장은 문 정부의 대북정책이 국민의 안보의식과 분열되지 않았는가 의구심을 나타냈다. 반 전 총장이 6일 낸 현충일메시지에서다.

반 전 총장은 "국민적 공감이 결여된 대북정책으로 국민의 안보 의식에 분열이 생기지 않도록 숙고하고 통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메시지에서 "안보역량을 키우고 안보의식을 고취하는 것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애국정신을 이어가는 가장 소중한 일"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반 전 총장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중심축으로 흔들림 없는 국제공조를 이뤄 북한의 핵 도발을 근원적으로 차단해야 한다"면서 "북한 정권도 핵을 통해서는 그 어떤 것도 이뤄낼 수 없다는 국제사회의 일관된 경고를 직시하고, 대화와 개방의 열린 세계로 나올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교착상태에 빠진 미국 핵협상을 지적하며 북한의 전향적인 변화를 촉구한 것이다.

반 전 총장은 "북한은 여전히 핵 무력 등 군사력 강화를 멈추지 않음으로써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를 심대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북한 위협에 대한 경각심을 상
반기문, "문 정부 대북정책 국민공감 결여"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2018년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 빈소로 조문하기 위해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기했다.

반 전 총장은 "일관성 있는 보훈정책을 실시해야 한다"면서 "정치적 이해득실이나 이념적 판단에 의해 좌우돼서는 결코 안 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불거진 백선엽 장군의 서울 현충원 안장 논란과 6·25 애국자 묘역에서 친일전적이 있는 사람은 파묘한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반 전 총장은 "화합과 포용의 정신, 국민 대통합의 시대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한 뒤 정치권에 협치와 상생의 정치, 불편부당의 인재등용을 주문했다.

그동안 대외활동이 뜸해 언론 노출이 적었던 반 총장이 현충일을 기해 메시를 내놓은 데에 정치권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