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상승…강남권, 거래량·집값 `쌍끌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하락세를 전격 멈췄다. 지난달 황금연휴를 기점으로 강남권 초고가 아파트 급매물이 급속도로 팔려나갔고 이로 인해 가격이 회복세를 보이자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인 영향이다.

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 변동률은 0.03%로 2주 연속 상승했다. 전주 0.01%와 비교하면 상승폭도 키웠다. 전날 한국감정원 조사에서도 서울 아파트값은 9주 연속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했다. 9억원 이하 구축 아파트 위주로 오름세가 이어진 가운데 강남권에서 초고가 아파트 거래가 늘면서 전체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9억원 초과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690건으로 4월 571건보다 100건 이상 늘어났다.

이 가운데 15억원 초과 거래 건수는 337건으로 조사됐다. 실거래신고 기간이 30일인 점을 감안하면 올해 최대 거래량인 2월 380건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15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의 3분의 1(113건)가량은 강남구에서 거래됐다.

부동산114는 "그동안 가격 하락을 주도했던 강남구에서 절세 목적의 급매물이 대부분 소화되면서 가격이 상승으로 전환했다"고 분석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중구 0.16%, 구로구 0.11%, 종로구 0.09%, 서대문구 0.08%, 강동구 0.07%, 노원구 0.06% 등의 순으로 올랐다.

중구는 리모델링 이슈가 있는 남산타운이 1500만원 올랐고 구로구는 삼성래미안과 구로두산, 온수동 온수힐스테이트가 500만∼1500만원 올랐다.

종로구는 경희궁의아침2·3·4단지가 1000만∼5000만원 뛰었고, 강동구에서는 고덕그라시움, 명일동 삼익그린2차가 500만∼1000만원 올랐다.

강남은 개포주공고층6단지, 압구정동 신현대, 대치동 한보미도맨션2차 등이 500만∼2500만원 상승했다.

지난달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지수는 0.04% 상승하며 전주(0.01%) 대비 상승폭이 확대됐고 일반아파트는 0.03% 올라 재건축 아파트 강세가 이어졌다.

경기·인천에서는 안산이 0.20% 올라 오름폭이 컸고 오산 0.13%, 남양주 0.12%, 광명 0.10%, 의왕 0.08%, 인천 0.07%, 고양 0.07%, 화성 0.07% 순으로 상승했다. 신도시는 평촌 0.04%, 분당 0.03%, 일산 0.02%, 동탄 0.02%, 김포한강 0.02% 순으로 올랐다.

전셋값도 오름세다. 전세 매물이 부족한 서울이 0.05% 상승했고 경기·인천과 신도시는 각각 0.03%, 0.01% 올랐다.

서울에서는 강동구 0.13%, 송파구 0.13%, 관악구 0.12%, 종로구 0.11% 순으로 전셋값이 올랐고 신도시는 광교 0.05%, 분당 0.03%, 위례 0.03%, 동탄 0.02% 순으로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용인 0.08%, 광명 0.07%, 고양 0.06%, 구리 0.06%, 의왕 0.06% 등지의 상승폭이 컸다.

부동산114는 "강남권 절세 급매물이 정리된 뒤 오른 가격에 추격 매수세는 붙지 않고 있어 추세 전환으로 해석하기는 아직 이르다"면서 "대출규제가 서울 외곽과 수도권의 중저가 아파트 위주로 상승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서울 아파트값, 2주 연속 상승…강남권, 거래량·집값 `쌍끌이`
서울 아파트값 하락세를 주도하던 강남 초고가 아파트 급매물이 지난달 황금연휴를 기점으로 급속도로 팔리자 서울 아파트값이 전격 하락세를 멈췄다. 사진은 잠실주공5단지 아파트 전경.,<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