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받지 못한 천안함, 정부 "앗! 실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초대받지 못한 천안함, 정부 "앗! 실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 27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유가족의 질문을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천안함 폭침과 제1·2 연평해전, 연평도 포격 도발 전사 유가족과 생존자를 현충일 행사 참석자에서 제외하려다 논란이 일자 급하게 계획을 변경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5일 국가보훈처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들 유족·생존자들을 이번 행사에 초대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독립·호국·민주 등과 관련된 사람들을 초대할 방침이었다.

천안함 생존자 측은 "코로나19 희생자 가족은 참석 대상이지만, 천안함·연평도 관계자들은 모두 이번 행사에 초대받지 못했다"고 언론에 증언했다. 이어 "정권에서 상당히 불편해 하는 느낌"이라며 "내일(6일) 우리끼지 간단히 추모할 계획"이라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보훈처 안팎에선 대통령이 주관하는 행사에 천안함 유족 등의 참석이 불편했던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정부는 급하게 계획을 변경했다. 보훈처는 천안함 유족 등에게 "실수로 명단이 빠진 것"이라며 다시 초대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앞서 지난 3월 서해수호의 날 행사 당시 고(故)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씨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가가 "천안함은 누구 소행인가 말씀을 해달라"고 했고, 문 대통령은 "북한 소행이라는 게 정부의 입장이 아닙니까"라고 했다. 당시 윤씨의 예정에 없던 행동에 대해 여권 일각에서는 "대통령의 동선을 막아선 건 잘못한 일"이라는 얘기가 나왔었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