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복의 한방건강 바로알기] 사타구니 식은 땀, 정력 감퇴?

손해복 장수한의원 원장·前서울시장애인탁구협회장

  •  
  • 입력: 2020-06-04 18:5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해복의 한방건강 바로알기] 사타구니 식은 땀, 정력 감퇴?
손해복 장수한의원 원장·前서울시장애인탁구협회장
며칠 전 지인 소개로 50대 초반의 마른 체질의 남자가 미모의 부인과 함께 내원한 적이 있다. 그가 호소하는 주요 문제는 귀에서 소리가 나는 이명증세와 만성피로였다. 환자의 안색을 살피고, 이것저것 궁금한 사항을 묻고 진찰하다 보니 사타구니 주변의 과도한 땀과 그로 인해 음낭에 생긴 심한 습진이 더 큰 문제였다. 음낭과 사타구니 주변의 습진과 가려움증 때문에 피부과를 전전하고 여러 가지 연고를 발라 보았지만 별 효험이 없었다고 했다.

과도한 부부관계로 인해 신장의 정액(精液)이 부족하고 하초가 부실해 나타나는 신허(腎虛) 증상으로 보고, 신수(腎水)를 보충하는 육미지황원(六味地黃元)에 오미자(五味子)를 가한 신기환(腎氣丸)을 처방하고 당분간 부부관계의 절제를 당부했다. 후일 이명증세와 만성피로 뿐만 아니라 낭습증과 가려움증이 많이 호전돼서 고맙다는 감사의 전화를 받았다.

사타구니에서 나는 식은땀은 신장기능이 허약해진 것으로 정력 감퇴의 지표가 된다. 보통 성인 남자의 경우는 16세 전후로 남성호르몬이 분비되어 생식기능을 갖게 되고 64세가 넘으면 남성호르몬 분비가 약해져 생식기능이 자연스럽게 쇠퇴한다. 요즘은 비아그라류 등의 발기부전제로 인해 장소 불문하고 성관계 자체가 쉬어져 나이와 상관 없이 정력이 감퇴돼 음낭 주변 부분이 습하고 소양감을 호소하는 분들이 의외로 많다.

우리 몸의 중요한 생식기관의 하나인 고환은 사춘기가 지나면서 성장·발육하여 20~22세에 이르러 완전히 성숙한다. 음낭 속에는 정자를 생산하는 고환이 들어 있다. 이것은 체온보다 온도가 2~3℃ 정도 낮아야 그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므로 몸 속에 있지 않고 따로 음낭이라는 주머니에 담겨 밖으로 나와 있다. 그리고 온도를 더욱 낮게하기 위해 음낭 표면은 주름이 많이 져서 열을 발산시키는 라디에이터 역할을 한다.

[손해복의 한방건강 바로알기] 사타구니 식은 땀, 정력 감퇴?


그런데 이곳이 항상 땀으로 축축해서 불쾌한 느낌을 받는 경우가 있는데, 이렇듯 고환을 둘러싸고 있는 주머니에 땀이 정상보다 많이 차는 경우를 한의학에서는 '낭습증'(囊濕症)이라 한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콩팥의 양기가 허약하고 하초에 찬 기운이 심해 나타난다고 기록돼 있다. 임상에서 보면 잦은 성관계로 남성의 성기능이 심각히 저하된 경우에 흔히 나타난다. 실제로 이런 낭습증 환자는 선천적으로 성기능이 허약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 결혼을 하지 않았더라도 몽정이나 성적인 꿈도 꾸지 않았는데 본인도 모르게 정액이 유출되는 유정(遺精)이 심할 때도 나타난다. 자위행위가 심한 청소년들에게도 나타날 수 있다. 이 밖에도 신경과민이나 스트레스로 인한 자율신경 불균형으로 음낭 주변에 땀이 과잉 분비될 수도 있다.

상기 환자의 부인은 아름다움을 넘어 요염할 정도였고, 부부간 금실도 남달랐다고 한다. 남편이 낭습증을 유발할 원인을 충분히 갖고 있던 셈이다. 낭습증 환자는 꼭 끼는 청바지나 합성섬유 재질의 내의가 적합치 않으며 반드시 흡습성이 좋은 면내의를 입어야 한다. 알칼리성이 강한 비누도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샤워 후에는 반드시 드라이어로 음낭 주변을 신속히 말려야 한다. 음식으로는 마를 갈아서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된다. 마는 '동의보감'에 "허로(虛勞)를 보하고 오장을 충실히 하며, 기력을 돋우고 근육과 뼈를 강하게 하며, 위장을 잘 다스려 설사를 멎게 하고 정신을 편안하게 한다"고 되어 있다.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마에는 노화방지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진 DHEA(부신에서 생성되는 생식호르몬)의 전구물질인 디오스게닌이 많이 함유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따라서 갱년기에 나타나는 제반 허약증과 남성의 전립선 질환, 정력 감퇴, 낭습증, 잔뇨감, 여성의 냉대하 등의 증세에 마가 사용된 것은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하겠다. 한약재로는 사상자(蛇床子·산형과의 두해살이풀)가 좋다. 사상자의 맛은 맵고 쓰며 성질은 무독하다. 콩팥을 덥히고 성기능을 도우며 습한 것을 건조하게 하는 효능이 탁월하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