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사회적 가치 줄었다

작년 3.6兆… 전년비 63% 감소
반도체 시황 악화 납세 등 줄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하이닉스, 사회적 가치 줄었다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창출한 사회적 가치가 3조5888억원으로 전년보다 63% 감소했다고 4일 밝혔다. 반도체 시황 악화로 납세, 고용, 배당 등을 평가하는 경제 간접 기여성과가 4조593억원으로 2018년보다 60%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다만 고용은 작년 말 기준 국내 구성원 3만1508명으로 전년보다 11% 증가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제품 개발, 생산, 판매 과정 중 사회와 환경 영역에서 발생한 성과를 보는 비즈니스 사회성과는 -5398억원으로 집계됐다.

동반성장 분야 성과는 협력사 대상 반도체 교육과 채용 지원 프로그램 확대 등으로 36% 증가했다. 이 밖에 지역사회에 대한 사회공헌 사회성과는 전년 대비 8% 줄어든 693억원이었다.

SK하이닉스는 인공지능 기반 에너지 절감 솔루션 개발, 전 사업장 재생에너지 사용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반도체 개발에서도 저전력 제품 위주의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전염병 이슈에 대비해 국민 생존을 지원하는 사회적 안전망도 개발하기로 했다.

한편 반도체 소재 회사인 SK머티리얼즈는 지난해 1392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전년보다 32%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반도체용 제품 신규 공장 건설 등 사업 확장으로 고용, 배당을 늘려 전체적인 성과가 많이 늘어났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