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8개 미래기술에 388억 지원

포만감 관련 신경연구 등 선정
기초과학 30% '건강' 관련 주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 28개 미래기술에 388억 지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2020년 상반기 지원 과제에 선정된 교수들. 왼쪽부터 김성연 서울대 교수, 토마스 슐츠 유니스트 교수, 박홍규 고려대 교수, 오승수 포스텍 교수, 최영빈 서울대 교수, 김민혁 카이스트 교수.

삼성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가 올 상반기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 연구과제로 '포만감 관련 신경 연구', '양자암호통신용 단일 광자 생성', '뇌종양 치료 딥러닝 알고리즘' 등을 선정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한 듯 건강 등 생명과학의 비율이 높았다.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 '삼성 미래기술육성사업' 지원 연구 과제 28건을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사업은 2013년부터 10년간 1조5000억원을 출연해 기초과학, 소재기술, 정보통신기술(ICT) 등 연구 분야에서 매년 3차례(상·하반기 자유공모, 연 1회 지정테마) 과제를 선정해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기초과학 14개, 소재 8개, ICT 6개 등으로, 총 388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이번 과제를 포함해 지금까지 기초과학 분야 201개, 소재 분야 190개, ICT 분야 198개 등 총 589개 연구 과제에 7589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했다.

올해는 국내 대학 소속 외국인 연구진이 제안한 과제도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연구 지원 외에도 연구진이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교류하는 '애뉴얼 포럼', 'R&D 교류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먼저 기초과학 분야에서는 전체 지원 과제 중 30%에 해당하는 4건이 건강 관련 주제였다. 김성연 서울대 화학부 교수는 사람이 음식을 먹으면 느끼는 포만감과 관련한 신경 회로 연구를 진행한다. 이 연구는 식욕 조절을 통한 비만·당뇨 등 치료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토마스 슐츠(Thomas Schultz) 유니스트(UNIST) 화학과 교수는 레이저를 이용해 미지의 영역이라 불리는 성간물질(별과 별 사이 우주 공간에 떠 있는 물질)에 대해 밝히는 연구를 진행한다. 이 연구가 완성되면 별의 탄생과 사멸 등 은하의 진화를 알 수 있어 인류가 우주의 비밀에 한발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소재 분야에서는 양자암호통신의 기초가 되는 광자(빛 입자)를 생성하는 광원을 연구하는 박홍규 고려대 물리학과 교수 등이 선정됐다. 분자인식 기반의 고효율 바이오 결합 기술을 이용한 차세대 항암제 기술에 대해 연구하는 오승수 포스텍 신소재공학과 교수도 지원 대상이다.

ICT 분야에서는 뇌종양 치료의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기술 개발에 나서는 최영빈 서울대 의공학과 교수 등이 선정됐다. 최 교수 연구진은 뇌종양 치료액, 치료액을 종양에 이동시키는 전기 장치, 치료액의 속도와 양을 제어하는 딥러닝 알고리즘 등 종합적인 치료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CSR 비전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 아래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스마트공장, C랩 아웃사이드, 협력회사 상생펀드 등 다양한 상생 활동과 청소년 교육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성근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 이사장은 "최근 세계적인 학술지에서 한국의 적극적인 연구 개발 투자와 성과를 집중 조명했다"며 "분야에 관계없이 세상을 바꿀 수 있는 도전적인 아이디어와 인재를 발굴하는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이 이런 변화에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