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네이버파이낸셜 등 4곳 지정대리인 지정

온라인사업자 신용평가·대출심사
中企 전자어음·법인카드 한도 산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위, 네이버파이낸셜 등 4곳 지정대리인 지정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캐피탈과 손잡고 네이버페이를 통한 플랫폼 매출망 금융을 나선다. 미래에셋캐피탈은 네이버페이의 온라인 사업자 대상으로 한 대출 확대 기회를 잡게 됐다. 네이버파이낸셜 외에 한국어음중개도 지정대리인으로 지정돼 삼성카드와 중소기업 어음거래 정보를 대상으로 협업을 한다.

금융위원회는 4일 지정대리인 심사위원회를 열고 네이버파이낸셜, 코나아이, 한국어음중개를 지정대리인으로 지정했다.

지정대리인 제도는 핀테크 기업이 개발한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금융회사와 함께 시범운용할 수 있는 제도다.

네이버페이를 운영하는 네이버파이낸셜은 네이버페이의 온라인 사업자를 대상으로 판매현황, 판매품목, 반품률, 쇼핑등급 등의 데이터를 갖고 있다. 네이버파이낸셜가 이들 데이터를 미래에셋캐피탈에 제공하면, 미래에셋캐피탈은 사업자를 대사응로 하는 대출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코나아이는 애큐온캐피탈과 협업해 코나플랫폼 충전·결제이력, 상품 구매내역 등을 제공한다.

금융위는 "(지정대리인을 통한 협업으로)금융정보가 부족한 고객(Thin Filer)에게 더 나은 금융서비스(대출한도, 금리 등)를 제공할 수 있게 되고, 비대면 대출신청·심사를 통해 대출절차가 간소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국어음중개는 삼성카드와 전자어음/매출채권 등에 대한 정보를 교류한다. 한국어음중개를 통해 중소기업이 거래하는 전자어음과 매출채권 정보를 활용해 삼성카드는 중소기업의 법인카드 이용한도 수준을 산출한다.삼성카드를 통해 금융정보가 부족한 중소기업의 기업가치를 보다 적정하게 평가하게 돼 기업의 금융서비스 이용 편의성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어음중개와 삼성카드는 기존에 제1차 지정대리인으로 지정됐으나, 양사의 합의를 통해 기존 지정 대리인서비스를 철회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신청했다.

2018년 5월 시행된 지정대리인 제도를 통해 총 5차례에 걸쳐 31건의 지정대리인이 지정됐고 현재까지 총 11건의 업무위수탁계약이 체결됐다. 금융위는 오는 8일부터 8월7일까지 제6차 지정대리인 신청을 접수받아 10월 중 심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현동기자 citizenk@dt.co.kr

제5차 지정대리인 지정 현황

핀테크 기업

협업금융회사

주요 분석데이터

네이버파이낸셜

미래에셋캐피탈

네이버페이 판매현황·품목·반품률·쇼핑등급 등

코나아이

애큐온캐피탈

코나플랫폼 충전·결제이력, 상품 구매내역 등

한국어음중개

삼성카드

전자어음/매출채권의 발행사, 만기, 거래내역 등

 자료:금융위원회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