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보유액 4073억달러… 달러화 약세에 두달 연속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외환보유액 4073억달러… 달러화 약세에 두달 연속 증가
외환보유액 추이.

<한국은행 제공>


외환보유액이 두달 연속 증가했다. 미 달러화 약세에 따른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20년 5월 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5월 말 현재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4073억1000만달러로 한달 사이 33억3000만 달러 늘었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유행으로 환율이 급변동한 3월에는 90억 달러 가까이 급감했으나 4월(+37억7000만 달러) 증가로 돌아선 데 이어 5월에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한은은 "외화 자산 운용 수익과 미국 달러화 약세에 따른 기타 통화표시 외화 자산의 달러화 환산액 증가에 따라 외환보유액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자산별로 보면 유가증권(국채·회사채 등)이 3657억1000만 달러로, 전달보다 42억 달러 늘었다.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은 39억9000만 달러로, 7억9000만 달러 늘었다.

반면 은행에 두는 예치금은 12억1000만 달러 감소한 300억1000만 달러,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4억5000만 달러 줄어든 28억 달러였다.

금은 전월과 같은 47억9000만달러였다. 주요 6개국 통화 바스켓으로 구성된 미 달러화 지수는 지난 5월 중 1.5% 절하됐다. 지난 5월 달러화 대비 유로화는 2.3% 강세의 모습을 보였다. 호주달러화도 달러화 대비 2.1% 절상됐다. 반면 파운드화는 0.9%, 엔화는 0.8% 약세를 기록했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4월 말 기준으로 세계 9위를 기록했다. 중국(3조915억 달러)이 가장 많고, 일본(1조3686억 달러)과 스위스(8877억 달러)가 뒤를 이었다.

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