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북삐라, 안보에 위해…참으로 백해무익한 행동"

北김여정 '대북전단 살포 중단' 담화문 나오자 발맞춘 청와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靑 "대북삐라, 안보에 위해…참으로 백해무익한 행동"
청와대(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4일 "대북 삐라 살포는 참으로 백해무익한 행동이라 생각한다"며 "안보에 위해를 가져오는 행동에 대해서는 앞으로 정부가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하는 담화문을 내놓자 청와대가 발을 맞춘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부부장 담화문 관련 질문을 받자 "김 부부장 담화에 논평하지 않겠다"면서도 이같이 설명했다.

앞서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문에서 탈북자들의 대북살포를 묵인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를 강하게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탈북자를 '쓰레기들'로 지칭하면서 "원래 못된 짓을 하는 놈보다 그것을 못 본척하거나 부추기는 놈이 더 밉더라"라며 "남조선당국은 군사분계선일대에서 삐라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의 조항을 결코 모른다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 부부장은 특히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했다. 대남 압박카드를 흔들어 보이면서 정부를 압박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런데도 정작 주무부처인 통일부는 "정부의 입장 발표로 담화에 대한 평가를 대신하겠다"고 했다. 통일부는 "남북의 방역 협력을 비롯해 접경 지역의 물질·생명·재산에 위험 초래하는 행위는 중단 돼야한다"고 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 역시 "4·27 판문점 선언과 9·19 남북군사합의를 지켜야 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