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여정 대북전단살포 중단 촉구 담화에…靑 "남북 군사합의 지켜야 한다는 입장에 변화 없다"

김여정 주장 통일부 "남북 방역 협력 비롯한 접경지역 위험 초래하는 행위 중단돼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하면서 '남북 군사합의 파기'까지 거론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4일 "4·27 판문점 선언과 9·19남북군사합의를 지켜야 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부부장 담화와 관련한 내용은 통일부에서 밝힐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문에서 탈북민들의 대북전단 살포행위를 언급하면서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삐라살포' 등 모든 적대행위를 금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과 군사합의서 조항을 모른다고 할 수 없을 것"이라며 "6·15(남북공동선언) 20돌을 맞는 마당에 이런 행위가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로 방치된다면 남조선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 부부장은 특히 협박에 가까운 투로 한국 정부를 강하게 압박했다. 그는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정작 주무부처인 통일부는 "정부의 입장 발표로 담화에 대한 평가를 대신하겠다"고 했다. 통일부는 또한 대북전단살포와 관련해서도 "남북 방역 협력을 비롯해 접경 지역의 물질·생명·재산에 위험 초래하는 행위는 중단 돼야 한다"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