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리 시장 큰 손은 40대…‘중년 간식’ 젤리의 재발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아이들 간식으로 여겨졌던 젤리가 중년의 간식으로 떠오르고 있다.

4일 CU가 올해(1~5월) 젤리의 연령대별 매출 비중을 조사한 결과 2030세대의 매출 구성비는 지난해(55.9%)보다 5.3%포인트 줄어든 50.6%를 차지한 반면 4050세대의 매출 구성비는 33.3%에서 5.7%포인트 늘어난 39.0%를 기록했다.

이 중 40대는 기존 20.2%에서 3.5%포인트 증가한 23.7%를 기록해 이전까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던 20대를 제치고 젤리 시장의 큰 손으로 떠올랐다. 젤리의 소비층이 4050세대로 넓어지면서 젤리 매출은 지난해 CU의 간식류 카테고리에서 처음으로 초콜릿 매출을 앞질렀다.

젤리를 구매하는 중년층이 늘어나는 이유는 상품 트렌드 변화에 있다.

과거 젤리는 주요 소비층인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달콤한 맛과 이색적인 모양을 중심으로 출시됐다. 하지만 최근에는 비타민, 타우린, 숙취해소성분 등을 함유한 기능성 젤리가 늘어났고 장수상품과의 협업으로 중년층에게 보다 친숙한 브랜드 젤리도 속속 출시됐다.

이에 CU는 서주 아이스주와 협업해 서주 아이스주 콜라보 상품 3종을 단독으로 선보인다.

서주 아이스주 젤리(1200원)는 우유에서 수분만 제거한 전지분유 100%로 만들어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또한 패키지와 젤리 모양은 약 50년 동안 변함없이 유지해온 전통적인 서주 아이스주를 그대로 본 따 중년층의 향수를 자극했다.

서주 아이스주는 '아빠 과자' 웨하스로도 만나볼 수 있다. 서주 아이스주의 원유를 크림으로 재탄생시켜 풍부한 맛이 특징이다. 바삭한 웨이퍼와 부드러운 크림으로 만들어 얼려 먹으면 우유 본연의 풍미가 살아난다.

최정태 BGF리테일 스낵식품팀 MD는 "최근 중년층들의 입맛이 더욱 젊어짐에 따라 젤리를 비롯한 다양한 간식류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며 "상품별 구매 연령층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통해 고객의 새로운 니즈에 맞는 차별화된 상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젤리 시장 큰 손은 40대…‘중년 간식’ 젤리의 재발견
40대가 젤리 시장의 큰 손으로 떠올랐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