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위 "이인용 사장 사임…이재용 사과 후속 조치, 진전된 내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삼성 준법감시위원회에서 사측 위원이었던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이 사임했다.

4일 준법위는 서울시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에서 제6차 정기회의를 끝내고, 이인용 사장이 위원직을 사임했다고 밝혔다.

준법위 측은 "최근 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회사가 사회 각계와 소통을 확대함에 따라 이인용 위원은 삼성전자의 CR(Corporate Relations) 담당으로 회사와 위원회 업무를 동시해 수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사임했다"면서 "후임 위원 선임 절차가 조속히 진행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준법위 권고안과 관련한 삼성전자를 비롯한 7개 계열사들이 내놓은 이행 방안에 대해서는 "진전된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다만 계열사들에는 구체적인 절차와 로드맵 등에 대한 보완을 추가로 주문했다.

노동 문제에 대해서는 "노조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실효적 절차 규정을 정비하고 산업안전보건을 확보하려는 방안 등을 검토하라"고 요청했다.

이어 "시민사회와 보다 다양한 방식의 소통 의지는 확인했다"며 "시민사회와 협력하여 구현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에 대하여도 더욱 고민 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삼성 준법위 "이인용 사장 사임…이재용 사과 후속 조치, 진전된 내용"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