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 서울 도심에 `드론 택시` 뜬다…출퇴근 시간·비용 70% 감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2025년이면 서울 도심에서 드론 택시가 날아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정부는 4일 제2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을 확정·발표했다.

정부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자율비행 기술 개발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할 때, 첫 상용화 이후 10년간은 기체에 조종사가 탑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가 제시한 자율비행 목표 시기는 2035년이다.

정부는 민관합동 실증사업에 착수해 2024년까지 통신환경, 기상 조건 등 국내 여건에 맞는 한국형 운항기준을 마련한다.

이에 앞서 상용화 전인 2024년 인천공항, 김포공항, 청량리역, 코엑스 등을 잇는 실증노선을 지정·운용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1인승 시제기 개발을 2023년까지 완료하고 중·장거리용(100∼400㎞) 기체와 2∼8인승 기체 개발도 검토하기로 했다.

대규모 자본이 드는 UAM용 터미널은 민간자본 조달을 통해 구축하되, 대도시권 광역교통에 맞물리도록 복합환승센터 구축 계획과 연계한다.

로드맵에는 보안 검색, 운송사업제도와 관련한 내용도 담겼다.

탑승객 보안 검색은 기존 항공 보안 검색과 달리 이용객 신원 확인 및 휴대품 중 위해 물품 검색 위주로 간소화한다.

정부는 또 기존 항공 운송사업제도보다 버스·택시에 유사한 운송사업 제도를 마련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안전 관련 통계가 부족한 초기 단계에는 정부 주도로 보험 표준모델을 개발·보급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는 항공 분야 국제 기준을 주도하는 미국 연방항공국, 유럽항공안전청과 상시 협력 채널을 구축해 글로벌 스탠더드에 발맞춰 나가기로 했다. 도시 권역 30∼50㎞ 거리를 비행 목표로 하는 UAM은 승용차로 1시간 걸리는 거리를 단 20분 만에 도달할 수 있는 혁신적 교통서비스다.

운임은 상용화 초기 40㎞(인천공항∼여의도) 기준 11만원 정도로 모범택시보다 비싼 수준이 되겠지만 추후 자율비행이 실현되면 2만원 수준으로 저렴해질 전망이다.

UAM이 상용화되면 수도권 기준 출퇴근 시간과 사회적 비용은 70% 줄어들고, 2040년까지 UAM 관련 세계시장 규모는 730여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로드맵 세부 과제 발굴·추진을 위해 산·학·연·관 협의체이자 정책공동체인 'UAM 팀 코리아'를 이달 발족할 방침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2025년 서울 도심에 `드론 택시` 뜬다…출퇴근 시간·비용 70% 감소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에서 구청 관계자들이 드론과 고압 세척기를 이용해 올림픽 상징 조형물을 세척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