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는 말한다 "조국, 사모펀드 알고 있었다"

컨설팅비로 받은 돈에 조국 "불로수익 할 말 없네" 답해
검찰 "불법성 인식한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자는 말한다 "조국, 사모펀드 알고 있었다"
조국 [연합뉴스]



문자는 말한다 "조국, 사모펀드 알고 있었다"
정경심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 컨설팅비로 받은 돈을 두고 '불로수익'이라고 언급한 문자 메시지 기록이 공개됐다.

검찰은 오늘(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 심리로 열린 정 교수의 공판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문자 메시지는 정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로부터 컨설팅비 명목으로 받은 돈과 이에 붙은 세금에 대해 조 전 장관과 주고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정 교수는 2017년 코링크PE에 5억원을 투자하는 대가로 동생 명의로 허위 컨설팅 계약을 맺고 매달 860만원씩 총 1억5795만원을 동생 계좌로 받은 혐의(업무상 횡령) 등으로 기소됐다.

검찰이 법정에서 공개한 문자 메시지에서 정 교수는 컨설팅비에 대한 세금이 연간 2200만원 부과됐다고 언급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엄청 거액'이라며 '불로수익 할 말 없음'이라고 답했고, 정 교수는 다시 '그러니 작년보다 재산 총액이 늘었지'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검찰은 이 메시지를 근거로 정 교수가 코링크PE로부터 컨설팅비 명목으로 받은 돈이 불법적인 수익이며, 조 전 장관도 불법성을 인식하고 있었다는 논리를 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는 동안 '불로수익'을 얻었다는 것을 인식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정 교수가 거액의 수익을 내고 있다는 사실을 조 전 장관이 사전에 동의하지 않았다면 이처럼 '불로수익'에 대한 부정적 용어까지 쓰면서 대화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교수 측은 횡령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