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경고에 "대화 신호다"…반색하는 김홍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여정 경고에 "대화 신호다"…반색하는 김홍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표하며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을 거론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성명에 대해 "우리 측에게 성의를 보여주면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김정은 위원장의 최측근인 김 부부장이 과연 대북 전단 정도의 작은 일 때문에 직접 나섰을까"라고 썼다.

그는 "지금 북측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로 어렵던 나라 사정이 심각한 수준으로 악화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자존심과 체면을 지켜야 하기에 노골적으로 남측에 교류 재개를 제안할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은 "북측의 말은 항상 최악의 상황에서 어떻게 하겠다는 협박보다, 그 반대의 경우 우호적인 태도로 바뀔 수 있다는 숨은 메시지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전 의원도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북한이 대북전단을 빌미로 '뭔가를 빨리 하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것"이라며 "대책을 잘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