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금태섭 징계 소식에 `울분` 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원희룡, 금태섭 징계 소식에 `울분` 왜?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원희룡, 금태섭 징계 소식에 `울분` 왜?
원희룡 제주지사 [연합뉴스]



원희룡, 금태섭 징계 소식에 `울분` 왜?
[사진=원희룡 제주지사 페이스북]



원희룡 제주지사가 금태섭 전 의원의 징계처분과 관련 "깜작 놀랐다"며 "정말 이래도 되는 거냐"라며 지난 2일 오후 민주당을 비난했다.

원 지사는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했다는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정말 이래도 되는 거냐?"라며 "조국과 윤미향을 두둔한 민주당이 통과가 확실한 공수처 법에 소신에 따라 기권했다는 이유로 징계를 했다. 민주당에 '민주'가 없다는 말이 사실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법에는 국회의원은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되어 있다"며 "이번 징계는 양심에 대한 징계, 국민에 대한 징계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저도 당론과 다른 소신 발언을 했다가 출당 위협을 받기도 했다. 사학법 투쟁 당시 박근혜 대표의 투쟁 방식을 비판했다가 집중포화를 맞았다"며 "그날 저는 블로그에 '그래도 지구는 돈다'고 썼지만 그때 당시 느꼈던 외로움을 아직도 잊을 수가 없다"고 회고했다.

그는 "정치는 용기로 하는 것이다. 권력을 비판하는 용기와 지지자들에게 욕먹을 용기로 하는 것이다"며 "그게 국민을 위하고 나라를 위하는 길이라면 가야하는 것이 정치인의 숙명이다"고 했다.

또한 "금 전 의원 같은 분이 민주당에 있기 때문에 오늘의 민주당이 있는 것이다"며 "민주당이 민주당으로 불리기를 바란다면 금 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인철기자 chao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