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전사자 김진구 하사, 67년만에 가족 품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MZ 전사자 김진구 하사, 67년만에 가족 품에
고(故) 김진구 하사 생존사진 [국가보훈처 제공]


국가보훈처와 국방부는 3일 오전 대구시 남구 앞산 충혼탑에서 고(故) 김진구(사진) 하사의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전협정 체결을 불과 2주가량 앞두고 전사한 국군의 유해가 67년 만에 가족 품에 안긴 것이다.

김 하사는 6·25 전쟁이 발발하자 24세의 나이로 아내와 세 살배기 아들을 뒤로한 채 군에 입대했다.

고인은 제2사단 31연대 소속으로 6·25 전쟁에 참전, 정전협정 체결(1953년 7월 27일)을 불과 2주가량 앞둔 시점에 벌어진 화살머리고지 4차 전투(1953년 6월 29일∼7월 11일)에서 전사했다. 4차 전투는 철원 북방의 백마고지와 화살머리고지를 확보하고 있던 국군 제2사단이 중공군 제23군 예하 제73사단의 공격을 격퇴하기 위해 벌인 전투다. 이 전투에서 중공군은 1418명이 사살됐고 국군은 212명이 전사하고 16명이 실종됐다.

고인은 아들 김대락(69)씨가 지난해 11월에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주관한 행사에 참석했다가 위패봉안관에서 실시된 '유가족 유전자 시료채취'에 참여하면서 신원이 확인됐다.

박삼득 보훈처장은 이날 행사에서 '호국영웅 귀환패'와 전사자 유품 등이 담긴 '호국의 얼함'을 유가족들에게 전달했다. 김 하사의 전사자 신원확인통지서도 전달했다.

행사에는 유가족 30명을 포함해 국가보훈처장,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장, 대구광역시장, 대구광역시 수성구청장, 50사단장 등과 6·25참전유공자회 등 6개 보훈단체가 참석했다.

김 하사의 유해는 유가족과 협의를 거쳐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