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혹 소명할 것은 소명한 셈" 윤미향 감싼 이해찬

李 "檢수사 결론 나오면 판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의혹 소명할 것은 소명한 셈" 윤미향 감싼 이해찬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정례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윤미향 의원과 관련해 "나름대로 소명할 것은 소명했다고 본다"고 두둔했다.

다만 윤 의원의 거취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 과정에서 결론이 나오면 판단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직접 보지는 않고 뉴스를 통해 간헐적으로 접했다. 윤 의원 기자회견 관련은 언론으로, 당의 보고를 통해서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제가 보기에는 윤 의원이 며칠 전 당선인 신분으로 가진 기자회견에서 나름대로 소명할 것은 소명한 것 같다"며 "물론 검찰수사 과정이라 소명이 충분하지 않은 것도 있다"고 판단했다. 이 대표는 "제 시민단체 경험으로 보면, 시민단체라는 게 상대적으로 안정돼 있는 것도 아니고, 회계 처리도 전문적이지 않아 미숙하고 소홀한 점이 있다"며 "그런 것들이 혼재하다 보니 여러 얘기가 나오는 것 같다. 1차로 소명할 것은 소명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윤 의원을 감쌌다.

이 대표는 "앞으로 새로운 얘기(의혹)가 나오면 소명할 것은 다시 소명하고, 검찰 수사과정에서 조사하다 보면 결론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며 "당으로서는 (검찰 수사의)결론을 지켜보고 판단을 하자고 처음부터 견지하고 있다. 지금도 같은 입장"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최근 민주당 내부에서 화두로 떠오른 한명숙 전 국무총리 불법정치자금 수수 사건 재심 요구와 관련해서는 신중하게 접근했다.

이 대표는 "우리나라 재심은 청구 절차가 복잡하기 때문에 현재로 봐서는 재심이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다만 수사과정에서 문제점이 없었는지 검찰과 법무부가 자체 조사를 하겠다고 하니 지켜보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한 전 총리에 대한 유죄 판결에는 몇 가지 의구심을 보였다. 이 대표는 "한 전 총리가 1심에서 무죄를 받았다가 2심과 대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면서 "대법원은 새로운 증거가 없을 경우 1심 판결을 뒤집어서는 안 된다는 것인데 2심에서 새로운 증거를 제시한 것이 아니었다"고 문제 삼았다. 또 "증인을 50회 이상 소환한 것도 상식적이지 않다"며 "소환을 하고도 조사를 한 경우가 10분의 1도 안된다.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의문점을 밝혔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