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재1차관 “감염병 확산, 불확실한 상황에 직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김용범(사진) 기획재정부 1차관은 "물가하락에 대한 막연한 우려가 확산되면서 소비와 투자가 지연되고 성장세 둔화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고리가 발생되지 않도록 정책적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차관은 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국제금융센터와 개최한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서비스업에서 시작된 위기가 제조업으로까지 확산되면서 엄중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는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 0.3% 하락하며 8개월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3월까지 1%대를 유지했지만, 4월부터 0.1%로 떨어진 데 이어 역성장한 것이다. 김 차관은 "5월 소비자물가가 마이너스로 전환된 것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제유가 급락이 휘발유 등 석유류 가격을 크게 하락시키면서 소비자물가를 0.8%p 하락시킨데 주로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물가하락 압력의 확대는 우리나라만의 문제는 아니다"며 "봉쇄조치에 따른 경제활동 위축 및 내수 부진 등 수요측면의 충격과 유가 하락 등 공급측면의 충격이 점차 가격에 반영되면서 전세계적으로 물가상승세 둔화가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김 차관은 또 "향후 소비자물가의 흐름은 '우리 경제가 코로나19 충격으로부터 어떠한 모습의 회복세를 보이는가'가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대해서는 관련 전문가들조차 견해가 엇갈리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는 우리가 예측하지 못한 감염병의 확산으로 인해 경제회복의 방향과 소요 기간 등을 전혀 예측할 수 없는 매우 불확실한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김양혁기자 mj@dt.co.kr

김용범 기재1차관 “감염병 확산, 불확실한 상황에 직면”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6월 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기획재정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